Tag

핀테크

Browsing

2009년 우버의 등장 이후, 차량 공유 서비스 시장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여 현재 전 세계가 주목하는 시장이다. 2017년 리포트에서 골드만삭스는 차량 공유 서비스 산업의 가치는 2030년까지 2850억 달러, 한화로 대략 305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특히 우버는 업계 선두로서 미국 시장의 총 70%에 육박하는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거기에 안주하지 않고 다른 국가 시장에 진입하려는 시도를 적극적으로 보이고 있다. 그 결과로 법적 규제에도 불구하고 현재 65개국 총 600여개에 달하는 도시에서 운행하고 있다. 이러한 이야기만 놓고 보면 우버가 차량 공유 서비스 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아세안 시장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바로 그랩(Grab)이 있었기 때문이다. 우버를 이긴 그랩 / Grab Official Website 아세안의 떠오르는 거인, 그랩(Grab) 그랩은 2012년 하버드 MBA 졸업생이었던 창업자 앤서니 탄에 의해 말레이시아에서 마이택시(MyTeksi)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었다. 야심 차게 콜택시 사업을 구상한 앤서니 탄이었지만 초반부터 생각보다 큰 걸림돌을 마주하였다. 당시 말레이시아의 모바일 보급율이 너무나도 낮았기 때문이다.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빠른 통신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택시 기사들은 경제적으로 부담을…

“비트코인 그거 결제하는데 몇십분 걸리는데 어떻게 쓰냐?” 비트코인에 대한 일반인의 선입견은 “결제가 느리고 수수료가 비싸다”이다. 편의점에서 껌을 비트코인으로 결제한다고 가정해보자. 이 글을 작성하고 있는 시간 기준으로 1천원어치의 껌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약 5천원의 수수료가 요구되며, 컨펌이 완료되기 위해서는 짧게는 10분에서 길게는 1시간이 걸린다. 이러한 이유로 비트코인은 실생활에서 사용될 수 없다는 의견이 존재한다. 그러므로 앞서 언급한 선입견은 반은 맞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반은 틀렸다.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받고 있는 한 상가 물론 현재 라이트닝 네트워크를 포함하여 결제 시간과 수수료를 줄이기 위한 기술들이 나오고 있으나, 비트코인 더 나아가 블록체인의 장점은 다른 곳에 있다. 위 예시와 같은 실생활 이외에 또 다른 실생활을 예시로 들어보자. 한국에 있는 기러기 아빠가 캐나다에 있는 가족들에게 송금을 해야 하는 날짜를 까먹고 말았다. 가족들은 때마침 생활비가 바닥이 나 급한 상황이다. 기존 금융 시스템을 통한 해외 송금은 평균적으로 3~4일 정도가 소요되며 수수료 역시 매우 높은 편이다. 차라리 캐나다까지 비행기로 이동하여 현금을 전달하는 것이 더 빠르다. 비트코인은 국제적 송금이 매우 빠르고…

메신저 속에 살던 카카오 캐릭터 라이언은 이제 지갑 속에서 카드로 흔히 만나볼 수 있다. 이체 수수료 없는 앱으로 더치페이 문화를 정착시킨 토스(Toss)는 유니콘 기업을 넘어 금융 산업의 기득권을 위협하고 있다.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포털 회사는 물론 갤럭시를 앞세운 삼성페이, 서울시가 운영하는 제로페이까지 금융과 IT의 융합은 누구나 한 번쯤 마음에 품어 본 달달한 꿀단지다. 많은 기회가 있는 아세안도 예외는 아니다. 이 글에서는 은행 계좌 보유율 85.3%를 자랑하는 말레이시아(베트남 30.8%, 인도네시아 48.9%, 태국 81.6%)의 핀테크 산업과 우리나라 상황에 대해 알아본다. 스타트업에 적절한 환경, 핀테크 산업 키우는 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 핀테크 보고서 2018에 따르면 말레이시아는 높은 은행 계좌 보유율은 물론, 인터넷 보급률, 스마트폰 보급률, 도시 인구 등 핀테크 서비스가 올라갈 수 있는 충분한 인프라를 갖췄다. 특히,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는 환경 또한 테스트 베드로 사용하기 적절하다. 말레이시아 핀테크 보고서 2018 이에 말레이시아 정부는 핀테크 및 스타트업을 육성하고자 액셀러레이터 기관 매직(MaGIC Malaysian Global Innovation & Creativity Centre, 말레이시아 글로벌 혁신 & 창조 센터)을 2014년에 설립했다. 말레이시아…

동남아시아는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려는 스타트업들에게 멋진 창구이다. 글로벌 핀테크 기업인 Bento의 창업자, 찬드리마 다스가 말하길, 그들은 전세계의 의뢰인들을 상대하고 싶었고 싱가포르에 자리잡았으며 아세안 시장에서 사업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하였다. 그녀는 “현재 아시안 마켓에 집중한 것은 값을 치르고 있습니다, 우리는 활발하게 홍콩,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의 국가의 고객들을 타겟팅 하고 비즈니스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1천1백만의 고객에 기반을 둔 시암상업은행과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1천1백만이라는 고객 베이스는 전체 인구가 560만인 싱가포르라는 것을 고려하면 싱가포르임에도 대단한 것이고 동시에 싱가포르이기에 가능하다. “라고 하였다. 다스는 또한 싱가포르의 규제 또한 매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싱가포르 당국은 빠르고 효율적일 뿐 아니라 보안과 감사에 대해서라면 매우 철저합니다. 싱가포르에서 펀드 매니징 자격을 얻고 난 후 우리는 태국과 인도네시아 시장에 들어가는 것이 더욱 쉬워졌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GameChange Solution의 CEO, 샬레쉬 티와리는 또한 동남아시아 정부의 세율이 인도의 절반이라 수익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고 가격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이야기한다. Percipient의 CEO, 수리 또한 동남아 정부는 스타트업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실제로 2018년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핀테크…

안녕하세요, 류짬입니다. 4월 둘째 주 ASEAN의 블록체인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핀테크 발전을 장려하는 필리핀 필리핀은 현재 핀테크, 금융의 디지털화 그리고 금융 산업이 매우 핫한 곳이다. 세계 은행이 발간한 ‘글로벌 핀덱스(Global Findex)’에 의하면 필리핀에서 디지털 결제를 사용하는 인원수는 2014년 20%에서 2017년 25%로 급격히 상승했다. 미국의 IT 마켓 리서치 기업인 IDC(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는 자사 리포트를 통해 2018년 필리핀에서 이뤄진 디지털 결제액이 7억 달러를 넘었으며, 2021년에는 1.7조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필리핀 중앙은행은 “시험하고 배워라(Test and Learn)” 방식의 샌드박스 생태계를 소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사업가와 개발자들은 새로운 시도를 막는 규제가 이뤄지기 전 규제 기관과 긴밀히 협업하며 새로운 프로젝트를 보다 자유롭게 시험할 수 있다. 이러한 네거티브 규제는 디지털 화폐인 ePiso를 포함하여 핀테크 및 블록체인과 관련된 여러가지 솔루션과 프로젝트가 탄생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한편, 필리핀 증권 거래 위원회는 2018년 말, 법인을 하루 이내에 등록해주는 CRS(Company Registration System)를 런칭하며 핀테크와 디지털 결제 분야의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블록체인 기반 송금 서비스를 지원 중인 태국과…

아비랩은 매주 아세안과 관련된 블록체인 소식을 전할 예정이다. 블록체인에는 국경이 없다는 특성 덕분에 프로젝트 초기부터 글로벌을 목표로 하는 경우도 존재한다. 그렇다면 왜 갑자기 아세안일까? 이번 글에서는 아세안 관련 블록체인 소식 큐레이션을 시작하는 이유와 왜 아세안에 관심을 두어야 하는 지에 대해 가볍게 다뤄볼까 한다. 비트코인의 첫번째 블록인 제네시스 블록의 정보 (2009-01-03) 2019년은 블록체인 기술이 처음 도입된 지 10년이 되는 해이다. 2009년,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가명의 사람이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비트코인의 첫 버전을 출시하였다. 2018년 초, 암호화폐 투기 거품은 터졌지만 그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의 발전과 관심은 아직 꺼지지 않았다. 블록체인이 인류의 디지털 거래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큰 이견이 존재하지 않는다. 여러 국가에서 블록체인을 수용하기 위해 다양한 규제와 실험이 이뤄지고 있는 현재,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지역이 있다. 바로 아세안이다. 아세안이 주목 받고 있는 이유는 매우 다양하지만 가장 큰 이유는 명확한 규제라고 볼 수 있다. 2018 싱가폴 핀테크 페스티벌에서 토론중인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CEO와 로스 레코우 IMF 법률 자문위원 “아세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