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전자상거래

Browsing

인도네시아에서 설립된 한 회사는 2009년 처음 설립된 뒤 2015년까지 제대로 된 수익을 못 내고 있었다. 오히려 설립 이후 적자는 늘어나고 있고 투자액으로 손실을 메꾸며 연명해 나가고 있다. 당신이 투자자라면 이런 회사에 투자하겠는가? 보기엔 말도 안 되는 그런 선택을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이 하고 말았다. 소프트뱅크 그룹이 쿠팡에 투자하여 한국이 열광하던 2018년 말, 그들은 또 다른 회사에 대규모 투자를 감행하였다. 심지어 이번엔 중국의 거인 알리바바까지 가세하면서 한화 1조 2,500억 원에 달하는 투자액을 유치할 수 있었다. 인도네시아의 대표적인 전자상거래 기업인 토코피디아(Tokopedia)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도대체 무슨 회사길래 설립 이후 적자만 내면서 세계적인 회사로부터 선택을 받을 수 있었을까? 흙수저 CEO, 흙수저 기업 회사의 최고경영자 윌리엄 타누위자야는 북수마트라 작은 마을에서 노동자 아들로 태어났다. 소박한 가정에서 태어난 윌리엄은 해외 유학은 꿈도 꿀 수 없었지만, 뛰어난 성적으로 인도네시아의 유명 대학에 컴퓨터 학과로 진학할 수 있었다. 대학 학비를 내기 위하여 하루에 12시간씩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며 무사히 졸업할 수 있었다. 그리고 졸업 후 2007년까지 약 4년 동안 소프트웨어 개발자로서의 삶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