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인도네시아

Browsing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가 홀짝제를 확대한다. 2025년부터 10년 넘은 차량은 운행을 금지하겠다는 발표에 이어 시민들의 발을 묶는 발표가 이어졌다. 자카르타는 극심한 대기오염과 교통 체증으로 유명하다. 지난 6월에는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시민들이 대통령과 환경부 장관, 자카르타 주지사 등을 상대로 소송을 걸었다.(대기오염 ‘악명’ 인니 자카르타 시민들, 대정부 집단소송) 차량 홀짝제(Ganjil-Genap 간질그납)는 지난해 8월 2018 아시안 게임에 대비해 시작됐다. 하지만 아시안 게임이 끝난 뒤에도 홀짝제는 계속되고 있다. 차량 홀짝제는 홀수 날짜에는 차량 맨 뒤 숫자가 홀수 차량만, 짝수 날에는 짝수 차량만 운행하는 것인데, 새 홀짝제는 오전 6시에서 10시, 오후 4시에서 9시까지로 제한된다. 현행보다 오후 1시간이 더 늘어난 것이다. 한편, 글로벌 대기오염 조사 기업 에어비주얼(AirVisual)에 따르면 지난 7월 29일 세계 89개 도시 중 자카르타가 대기오염이 가장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ASEAN Biz Lab Insight 우리나라도 대기오염에 민감한 나라다. 올해 초 너도나도 마스크를 썼고, 미세먼지 측정 애플리케이션 등 대기오염에 관한 관심이 높아졌다. 요즘은 더위에 관심이 몰렸지만, 여전히 대기 상태가 쾌적하다고는 할 수 없다.자카르타는 우리보다 더 심하다.…

인도네시아에서 설립된 한 회사는 2009년 처음 설립된 뒤 2015년까지 제대로 된 수익을 못 내고 있었다. 오히려 설립 이후 적자는 늘어나고 있고 투자액으로 손실을 메꾸며 연명해 나가고 있다. 당신이 투자자라면 이런 회사에 투자하겠는가? 보기엔 말도 안 되는 그런 선택을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이 하고 말았다. 소프트뱅크 그룹이 쿠팡에 투자하여 한국이 열광하던 2018년 말, 그들은 또 다른 회사에 대규모 투자를 감행하였다. 심지어 이번엔 중국의 거인 알리바바까지 가세하면서 한화 1조 2,500억 원에 달하는 투자액을 유치할 수 있었다. 인도네시아의 대표적인 전자상거래 기업인 토코피디아(Tokopedia)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도대체 무슨 회사길래 설립 이후 적자만 내면서 세계적인 회사로부터 선택을 받을 수 있었을까? 흙수저 CEO, 흙수저 기업 회사의 최고경영자 윌리엄 타누위자야는 북수마트라 작은 마을에서 노동자 아들로 태어났다. 소박한 가정에서 태어난 윌리엄은 해외 유학은 꿈도 꿀 수 없었지만, 뛰어난 성적으로 인도네시아의 유명 대학에 컴퓨터 학과로 진학할 수 있었다. 대학 학비를 내기 위하여 하루에 12시간씩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며 무사히 졸업할 수 있었다. 그리고 졸업 후 2007년까지 약 4년 동안 소프트웨어 개발자로서의 삶을…

인도네시아 대통령인 조코 위도도 (이하 조코위)는 이번 달 25일 현대자동차 그룹의 수장들을 초대하여 현대차의 동남아 시장 진출 및 인도네시아 내 생산 공장 설립에 대한 논의를 나누었다. 인도네시아 정부 내 주요 경제 인사들과 동행한 조코위는 현대자동차의 공장 설립이 자국의 경제에 가져올 긍정적 영향을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설립이 확정된다면 매년 25만 개의 완성차를 생산해낼 수 있으며 이를 통해 35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에 조코위는 인도네시아가 공장 부지를 유치하는 것에 긍정적인 뜻을 표하고 있다. 이로써 현대자동차 그룹의 투자를 끌어내기 위하여 적극적인 지원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조코위의 인도네시아는 지난 2018년, 4차 산업혁명을 맞아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여 인도네시아를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을 만들겠다는 취지로 ‘메이킹 인도네시아 4.0 로드맵’을 발표하였는데 이를 이끄는 대표 산업 중의 하나가 바로 자동차 산업이다. 이를 의식한 듯 현대자동차의 대표로 참여했던 정의선 부회장은 인도네시아에서의 공장 설립이 ‘메이킹 인도네시아 4.0 로드맵’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언급하는 한편 아직 투자가 확정된 것은 아님을 강조하였다. ASEANBIZLAB INSIGHT 무역 파트너의 다각화가 필요한 한국과…

인도네시아 정부 산하 단체인 창조경제국(Bekraf)이 인도네시아 내 스타트업 산업의 성장을 예측하였다. 인도네시아 내 인터넷 사용자의 폭발적인 증가로 인해 비즈니스, 산업, 정부 등 전 영역에 걸쳐 디지털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늘어났고 이 수요를 스타트업이 충족할 것으로 창조경제국은 내다보고 있다. 특히 2020년까지 1억4천만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인도네시아 중산층의 인터넷에 대한 지대한 관심이 이러한 수요의 증가를 더욱 부추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 몇년간 많은 인도네시아 스타트업들이 이를 통하여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해왔다. 특히 2010년에 설립된 앱 기반 차량 호출 서비스 고젝(Go-Jek)은 올초 기업가치 100억 달러 (10조억원)를 돌파하면서 인도네시아 내 스타트업 업계의 잠재력을 증명하였다. 이런 긍정적인 요소에 힘입어 창조경제국은 인도네시아에서만 스타트업 기업의 수가 20%에서 최대 30%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였다. 하지만 동시에 창조경제국은 업계의 상승세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올바른 정책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한다. 특히 유망한 창업가들이 나오고 있는 반면 정부가 이들을 지원해줄 수 있는 시스템이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재정적인 지원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아직까지 정부의 스타트업 지원의 부재 가운데 인도네시아 내 스타트업은 부유한 개인에게 재정적 지원을 받는…

2019년 4월 17일에 펼쳐질 인도네시아 대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례적으로 입법부 총선과 동시에 펼쳐질 2019년 인도네시아 대선은 2014년 대선의 후보자와 동일하다. 그 주인공은 조코위 현 대통령과 프라보워 후보자이다. 이 둘은 확연히 다른 색으로 자신의 지지층을 모으기에 막바지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두 후보자의 상이한 경제정책 방향은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아세안 지역 뿐만 아니라 신남방 정책을 추친하고 있는 우리나라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점에서 눈 여겨 볼만하다. 2014년에 근소한 표 차이로 대통령이 된 조코위 후보 (왼쪽) 과 아쉽게 떨어졌던 프라보워 후보 (오른쪽)둘의 2019년 대선 결과가 궁금하다. 인도네시아 현 경제 상황 지난 대선에서 승리를 거뒀던 조코위는 임기 동안 평균 7%의 경제 성장률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동남아시아의 최대 인구와 풍부한 자원, 그리고 30%를 육박하는 저축률 등 인도네시아의 잠재력을 보면 불가능하지 않아 보였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5년이 지난 오늘, 현실은 그의 청사진과 사뭇 다르다. 그가 대통령직에 오른 뒤 인도네시아는 평균 5.5%를 상회하는 경제성장률을 보여주고 있다. 물론 전체적인 국제경제의 둔화 속에서 뚜렷하고 일관적인 경제 정책으로 선방한 인도네시아이지만…

동남아 테크 미디어 e27가 <동남아 스타트업 생태계 리포트 2018>을 발간했다. e27은 2만 6천 개 이상 스타트업, 3천 개 투자자, 1만 3천 개 이벤트 그리고 8천 개 일자리를 소개한 동남아 테크 미디어다. 특히, 2009년부터 운영된 싱가포르 대표 스타트업 콘퍼런스 에슐론(Echelon)은 e27의 핵심 비즈니스다. e27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6개 국가 5828개 테크 스타트업을 추적해 총 436개 투자와 172.6억 달러(약 19조 6177억 원) 자금을 포착했다. 이 스타트업들은 2018년에 e27 미디어 플랫폼 내 새 프로필을 작성하거나 업데이트한 회사들이다. 2018년 e27 미디어 플랫폼 내 스타트업 데이터 e27이 발표한 <동남아 스타트업 생태계 리포트 2018>는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링크 ASEAN Biz Lab Insight e27 미디어 플랫폼 내 등록한 프로필을 기반으로 했기 때문에 빠진 정보가 있을 수 있다. 그럼에도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데이터에 눈길이 간다.말레이시아는 인도네시아보다 2배 가까운 스타트업 수를 자랑하지만, 투자 금액은 약 37배가 적다. 또한 싱가포르는 인도네시아보다 4배 많은 투자 수를 기록했지만, 투자 총액은 인도네시아가 더 많다.보고서에 따르면 인도네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