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인도

Browsing

인도의 말레이시아산 팜오일에 대한 수입 관세를 낮춤에 따라 말레이시아가 인도네시아를 제치고 인도 제 1의 정제 팜오일 공급자가 될 예정이다. 팜 플랜테이션 세계 제 1의 팜오일 수입국인 인도는 정제 팜오일에 대한 관세를 50%로 낮췄지만, 말레이시아에 대해서는 10여년 전 체결한 CECA에 의해 45%의 관세만 적용이 된다. 그 결과 말레이시아의 인도 정제 팜오일 시장 점유율은 2019년 상반기 52%에 달했다. 이는 2018년 30%였던 것과 비교해 큰 진전이다. 말레이시아 팜오일 생산위원회 의장인 Mohd Bakke Salleh는 이러한 추세가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이라 예측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말레이시아에 인도 시장 점유율 1위를 빼앗기자 인도에 관세를 45%로 낮춰주길 요청했다. 또한 인도 내 팜오일 생산회사들은 정제 팜오일에 대한 관세 인하여 공장 가동에 타격을 입고 있다. 실제로 정제 팜오일 수입량은 작년에 비해 43% 상승한 3백만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대해 지역 팜오일 생산회사들은 정부가 다시 관세를 올리지 않는다면 자신들은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한다. AseanBizLab Insight 한국 사람들에게는 낯설지만 팜오일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식물성 유지이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는 전세계 팜오일 시장의 87%를 점유하고…

동남아시아는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려는 스타트업들에게 멋진 창구이다. 글로벌 핀테크 기업인 Bento의 창업자, 찬드리마 다스가 말하길, 그들은 전세계의 의뢰인들을 상대하고 싶었고 싱가포르에 자리잡았으며 아세안 시장에서 사업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하였다. 그녀는 “현재 아시안 마켓에 집중한 것은 값을 치르고 있습니다, 우리는 활발하게 홍콩,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의 국가의 고객들을 타겟팅 하고 비즈니스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1천1백만의 고객에 기반을 둔 시암상업은행과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1천1백만이라는 고객 베이스는 전체 인구가 560만인 싱가포르라는 것을 고려하면 싱가포르임에도 대단한 것이고 동시에 싱가포르이기에 가능하다. “라고 하였다. 다스는 또한 싱가포르의 규제 또한 매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싱가포르 당국은 빠르고 효율적일 뿐 아니라 보안과 감사에 대해서라면 매우 철저합니다. 싱가포르에서 펀드 매니징 자격을 얻고 난 후 우리는 태국과 인도네시아 시장에 들어가는 것이 더욱 쉬워졌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GameChange Solution의 CEO, 샬레쉬 티와리는 또한 동남아시아 정부의 세율이 인도의 절반이라 수익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고 가격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이야기한다. Percipient의 CEO, 수리 또한 동남아 정부는 스타트업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실제로 2018년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핀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