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아비랩

Browsing

안녕하세요.아비랩장을 맡고 있는 오세용 입니다. 아비랩은 지난 2019년 3월, 커뮤니티 STEW 멤버들과 가벼운 아이디어로 시작한 팀입니다. 상대적으로 한국어 콘텐츠가 적다고 생각한 동남아시아, 즉 아세안(ASEAN) 비즈니스 이야기를 전달하는 미션 하에 모였는데요. 왜 아세안을 선택했는지를 적은 <왜 아세안인가?>를 시작으로 어느새 50여 개 글을 적었습니다. 그 사이 멤버도 6명으로 늘었고, 콘텐츠 생산 시스템도 더 나아지는 등 조금씩 발전해 왔습니다. 7월 말부터는 콘텐츠 플랫폼 <브런치>에도 아비랩 콘텐츠를 연재하고 있는데요. 오늘 멤버 체리의 글이 브런치 메인에 걸렸습니다. 지난 5개월간 아비랩 콘텐츠를 읽어주신 독자보다 더 많은 분이 읽어주셨습니다. 멤버 체리의 글로 방문자가 폭발했다 좋은 콘텐츠를 만들며, 다양한 시도를 하면 언젠가 폭발하는 시점이 생길 거라 믿었는데요. 생각하지 못한 시점, 플랫폼에서 반응을 만났습니다. 덕분에 이를 발견한 오후 5시경부터 웃음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물론, 한편으로는 이 흐름을 놓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머리를 굴리고 있습니다. http://aseanbizlab.com/?p=882 브런치에서 폭발한 멤버 체리의 글 앞으로 아비랩은 웹사이트와 브런치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도전할 계획입니다. 텍스트 콘텐츠 생산이 익숙해지면, 다른 포맷으로 새로운 도전도 고려하고…

아세안 비즈니스 랩(이하 아비랩)은 STEW 경영소모임에서 시작됐다.(http://stew.or.kr/) 3년째 경영잡지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를 읽고 토론하는 모임에서 리서치 팀을 추가한다. 여러 고민 끝에 성장하는 동아시아 시장을 리서치해 전달하는 팀으로 포지셔닝 했다. 우리가 왜 ‘아세안’을 첫 도메인으로 선택했는지 소개한다. 블루오션을 찾아라 아비랩 구성원은 모두 파트타임으로 리서치를 수행한다. 한정된 자원이기에 최소한의 자원 투입으로 최대의 고효율을 내기 위해 머리를 굴렸다. 이어지는 몇 가지 이유에 따라 ‘아세안’시장을 첫 도메인으로 선택했다. ◆ 많은 한국 경영 콘텐츠 경영 콘텐츠를 전달하는 미디어는 너무도 많다. 경영/경제 전문 미디어부터 전문 서적, 블로그 여기에 각종 유튜브 채널도 진출하고 있다. 이 시장에 진출하는 것이 아비랩에게 큰 가치를 줄 거라 예상되지 않았다. 레거시 산업은 물론 스타트업 미디어 또한 포화 상태다. 이 정보를 단지 큐레이션 하는 것은 큰 가치를 내지 못할거라 생각했다. 색다른 게 필요했다. ◆ 해외로 눈을 돌리자, 실리콘밸리는 너무 많다 한국 콘텐츠를 한글로 소개하는 것에서 의미를 찾지 못했다. 그래서 해외 시장으로 눈을 돌렸다. 영문 미디어가 주 타깃이었다. 리서치를 하면서 개인 역량에도 도움이 됐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