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소프트뱅크

Browsing

인도네시아에서 설립된 한 회사는 2009년 처음 설립된 뒤 2015년까지 제대로 된 수익을 못 내고 있었다. 오히려 설립 이후 적자는 늘어나고 있고 투자액으로 손실을 메꾸며 연명해 나가고 있다. 당신이 투자자라면 이런 회사에 투자하겠는가? 보기엔 말도 안 되는 그런 선택을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이 하고 말았다. 소프트뱅크 그룹이 쿠팡에 투자하여 한국이 열광하던 2018년 말, 그들은 또 다른 회사에 대규모 투자를 감행하였다. 심지어 이번엔 중국의 거인 알리바바까지 가세하면서 한화 1조 2,500억 원에 달하는 투자액을 유치할 수 있었다. 인도네시아의 대표적인 전자상거래 기업인 토코피디아(Tokopedia)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도대체 무슨 회사길래 설립 이후 적자만 내면서 세계적인 회사로부터 선택을 받을 수 있었을까? 흙수저 CEO, 흙수저 기업 회사의 최고경영자 윌리엄 타누위자야는 북수마트라 작은 마을에서 노동자 아들로 태어났다. 소박한 가정에서 태어난 윌리엄은 해외 유학은 꿈도 꿀 수 없었지만, 뛰어난 성적으로 인도네시아의 유명 대학에 컴퓨터 학과로 진학할 수 있었다. 대학 학비를 내기 위하여 하루에 12시간씩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며 무사히 졸업할 수 있었다. 그리고 졸업 후 2007년까지 약 4년 동안 소프트웨어 개발자로서의 삶을…

2009년 우버의 등장 이후, 차량 공유 서비스 시장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여 현재 전 세계가 주목하는 시장이다. 2017년 리포트에서 골드만삭스는 차량 공유 서비스 산업의 가치는 2030년까지 2850억 달러, 한화로 대략 305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특히 우버는 업계 선두로서 미국 시장의 총 70%에 육박하는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거기에 안주하지 않고 다른 국가 시장에 진입하려는 시도를 적극적으로 보이고 있다. 그 결과로 법적 규제에도 불구하고 현재 65개국 총 600여개에 달하는 도시에서 운행하고 있다. 이러한 이야기만 놓고 보면 우버가 차량 공유 서비스 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아세안 시장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바로 그랩(Grab)이 있었기 때문이다. 우버를 이긴 그랩 / Grab Official Website 아세안의 떠오르는 거인, 그랩(Grab) 그랩은 2012년 하버드 MBA 졸업생이었던 창업자 앤서니 탄에 의해 말레이시아에서 마이택시(MyTeksi)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었다. 야심 차게 콜택시 사업을 구상한 앤서니 탄이었지만 초반부터 생각보다 큰 걸림돌을 마주하였다. 당시 말레이시아의 모바일 보급율이 너무나도 낮았기 때문이다.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빠른 통신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택시 기사들은 경제적으로 부담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