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금융

Browsing

최근 인도네시아 국영은행 만디리 은행이 라오스 금융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만디리 은행의 로한 라파스 부사장은 만디리 은행이 새로운 시장에 진입하는 최고의 방법을 찾는 중이라 전했다. 만디리 은행은 인도네시아의 최대의 은행으로 2018년 말 기준 836억 달러의 자산을 갖고 있다. 라오스가 외국 자본의 타겟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작년 11월, 태국 수출입은행은 메콩강 지역의 자금 통합을 노리고 비엔티안에 첫 지점을 열었고 베트남 수출입은행도 지난 10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외국 자본의 라오스 금융시장 진출 시도는 라오스 자국이 국제 금융기준인 바셀 2와 국제획기준 IFRS에 맞추어 사업 표준을 구성하려 시도 중이기 때문이다. 라오스 금융당국은 이번 국제 표준에 충족하는 금융환경을 갖추게 됨으로써 더 큰 금융시장을 구축하고 서비스 영역을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 이야기 했다. AseanBizLab Insight 라오스는 베트남과 태국 사이에 위치한 나라도 보통 배낭여행의 성지로 많이 알려져 있다. 아직 개발이 진행되지 않은 곳이 많아 자연경관을 살린 관광업이 주요 산업이다. 그런 라오스가 이제 기지개를 펼려고 하고 있다. 특히 본래 사회주의 국가인 라오스가 국제 표준을 충족하는 금융…

아세안에서 주목받는 산업 중 하나가 핀테크(Fintech)다. 글로벌 회계법인 딜로이트(Deloitte)와 국제 금융회사 로보캐시(Robocash)가 발행한 보고서에 따르면 아세안은 2020년까지 핀테크 산업에서 가장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이는 투자 수치로도 나타나는데, 아세안 핀테크 산업에 대한 투자가 2018년에 전년 대비 20~30%가 증가했다. 보고서에서는 핀테크 부분 상위 5개 아세안 국가를 선정했는데,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태국이다. ▲싱가포르는 2013년부터 2016년 사이 아세안 핀테크 거래의 50% 이상을 담당했다. 싱가포르에 관한 소개는 추가로 필요하지 않을 정도로 타 아세안 국가와는 규모가 다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 규모에서 높은 기대감이 있다. 전체 인구의 절반이 인터넷 사용자인데, 그 숫자가 1억 5천만 명이다. 인터넷 인구의 61%가 모바일 뱅킹에 가입했다. ▲필리핀 중앙은행은 2018년 초, 국내 거래의 1/5을 전자화 하도록 정책을 수립했다. ▲베트남 정부는 2020년까지 현금 없는 사회에 관한 정책을 발표했다. ▲태국은 82% 인구가 계좌를 가지고 있고, 인터넷 인구 10%가 암호화폐를 가지고 있다. 각 국가는 상황에 맞는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핀테크 산업에서 중요한 지표들을 만들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위 5개 국가뿐 아니라, 말레이시아도 핀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