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국가베트남 베트남 리포트 2018-19 – WB 아시아태평양 경제 업데이트 #2

베트남 리포트 2018-19 – WB 아시아태평양 경제 업데이트 #2

by Marco

WB 아시아태평양 경제 업데이트 시리즈

#1 – 말레이시아 리포트 http://aseanbizlab.com/?p=277

#3 – 필리핀 리포트 http://aseanbizlab.com/?p=514

지난 4월 24일 자로 세계은행에서 2018 아태평양 경제상황에 관한 리포트를 발표했다. 리포트의 제목은 ‘역풍을 다스려라’(Managing Headwinds)로, 2018년 아태평양 국가들이 겪었고 겪고 있는 중국이 경제성장 안정화에 진입함에 따른 외부환경들의 변화를 역풍(Headwinds)에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세계은행의 리포트에 따르면 실제로 2018년 아태 지역국가의 성장률은 폭발적이었던 시기를 지나 느려졌다고 한다. 물론 아태 지역국가에 있어 이러한 주변 환경의 변화는 새로운 것도 아니고 이를 극복할 능력이 없다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하지만 중국의 예상보다 이른 성장세 둔화와 이에 따른 부정적 외부환경의 변화가 예상되어 지속적인 성장률 둔화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 또한 여기에 더해 미·중 간의 무역분쟁이 2019년에 있어 새로운 위험요소를 등장하며 무역환경의 불확실성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러한 외부환경의 변화는 아태지역 국가에 커다란 위협일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하여 선제 조치를 통하여 대비하여야 한다는 것이 이번 리포트의 요지이다.

리포트는 구체적인 방법으로 지역적 경제(region’s economy)를 보다 활성화하여 구조적 개혁에 중점을 맞추고 투자를 늘리고 인적 자본을 육성할 것을 제안한다. 특히 민간 영역의 기회를 늘리는 것이 지속 가능한 성장 구조를 위한 중요하다고 이야기한다.

I. 베트남 리포트

리포트에서는 ASEAN이라는 분류 외에 ASEAN-5라는 개념을 추가적으로 만들어 두었다. ASEAN-5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베트남 5개국을 지칭하는 것으로 싱가포르를 제외하고발전 가능성과 인구, 영토, 자원 등을 가진 주요 국가를 지칭하는 것으로 세계은행 외에도 IMF 등 국제경제와 관련되어 자주 사용되는 단어이다. 리포트에 대한 해석을 위해서는 먼저 ASEAN-5에서 시작하여야 한다고 생각했고 WB 포스트 시리즈도 그에 맞춰 진행하려 한다.

아세안 주요 5개국 중 베트남을 두번째 주자로 꼽은 이유는 취향과 상관없이 아세안을 다루는 데있어 가장 중요한 국가이기 때문이다. 1억에 가까운 인구와 젊은 인구구조로 대표되는 베트남의 비즈니스 환경은 가장 주목 받아왔고, 여전히 가장 주목 받고 있다.

– 베트남 현황

[표] 베트남 현황,
WB 아시아태평양 경제 업데이트 2019

베트남은 인구 9천4백만명이며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7.1%를 기록했다. 대한민국과 동일하게 수출지향의 경제 성장을 하고 있고 제조업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외국의 원자재나 중간재를 들여와 완제품으로 만들어 파는 형태의 베트남 제조업은 빈곤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실질 1인당 GDP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동력이 되고 있다.

이런 베트남의 경제지표는 성장하는 개발도상국의 표준이라 할 정도로 모범적이다. 그 중에서도 2018 현황에서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2가지 이다.

  1. 높은 경제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6%가 넘는 경제성장률은 가장 빠르게 성장중인 아세안 내부에서도 필리핀과 베트남만이 기록하고 있는데, 이중 베트남은 지난해 중국의 안정화에 따른 불확실성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2. 2018년 베트남은 수출량 성장률이 수입량 성장률을 넘어섰다. 국제적인 경기 둔화라는 외부적 요인에 의한 것일 수도 있고 내부적 요인에 의한 것일 수도 있는 일시적인 지표일 수 있으나 수입량 성장률을 수출량 성장률이 넘어섰다는 것은 경상수지에 있어서 장기적인 흑자를 기대해볼 수 있는 부분이다.

II. 베트남의 위험과 과제

모든 지표가 모범적인 베트남 또한 위험요소는 존재한다. 우선 정부의 공기업과 금융 관련 지출이 줄어가고 있다. 실제로 지표상으로 정부 지출은 2016년 7.5%로 정점을 찍은 후 2017년 4.9%, 2018년 4.7%를 기록하며 급격히 감소 후 지속적으로 감소 중이다. 이러한 정부의 지출 감소는 장기적으로 성장동력을 떨어뜨려 성장에 어려움을 겪게 한다. 현재까지는 높은 성장률을 보여 분명 좋은 성과를 낸 것은 맞지만 성장이 둔화되기 시작한다면 베트남 또한 사회경제적으로 큰 파장이 우려되므로 조심해야 한다.

또한 베트남의 경제구조가 외부 경제환경에 너무 민감한 것도 문제시 된다. 수출지향의 경제구조이므로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긴 하지만, 현재 베트남은 경제구조에 더하여 내부적으로도 위험에 대비한 정책이 부재하다. 위험에 대비해 재정이나 통화정책을 마련하여 그에 대비할 것을 WB는 추천한다. 특히 중국의 성장 둔화와 같이 예정된 위험이 있는 상태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WB는 추천했다.

AseanBizLab Insight

베트남에 대한 내 의견은 ‘아직은 투자할 가치가 있는 곳이나 나갈 타이밍을 잘 보아야 하는 나라’ 이다.

분명 베트남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국가 중 하나이고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생산기지인 동시에 시장이다. 대부분의 지표가 긍정적이며 부정적인 지표도 보기에 따라 긍정적으로 해석 가능하다. 특히 외부 위험관리를 위한 정책의 부진을 그와 같이 해석할 수 있는데 그대로 해석하면 외부 위험에 무방비하다라고 할 수 있지만 반대로 해석하면 외부에서 쉽게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고도 해석할 수 있다. 거기에 더해 제조업 중심의 경제구조는 베트남에 있어서 축복이다. 제조업을 기반으로 성장중인 중산층이 그를 보여준다.

하지만 걱정도 동시에 존재한다. 너무도 한국의 발전과정과 닮았다는 부분에서이다. 낮은 생산비를 바탕으로 한 수출 지향성 무역, 중간재를 들여와 완제품으로 바꾸어 판매하는 경제구조. 너무나 익숙한 표현들이다. 이러한 구조 속에서 분명 고도의 성장은 가능하지만 사회가 발달하고 임금이 상승하기 시작하면 성장은 둔화되고 그간 터지지 않았던 사회경제문제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할 것인데 이에 대한 걱정이 앞서는 것이 사실이다. 우리가 겪었고 겪고 있는 문제이기에 더욱 그러하다.

참고 자료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