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 유니콘, 넷플릭스 대항마 출시…슈퍼 앱, 고젝(GoJek)

동남아시아 최고의 주문형 멀티 서비스 플랫폼 및 디지털 결제 기술 그룹 고젝(Gojek)이 넷플릭스 대항마 고플레이(GoPlay)를 출시했다. 고젝은 인도네시아 유니콘으로 수송, 물류, 결제 서비스는 물론, 마사지, 차량 관리 서비스 등 20개가 넘는 서비스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제공한다. 이른바 슈퍼 앱(Super App)이다.

27일 고젝은 20여 개 서비스에 또 다른 서비스를 출시했다.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에 대항하는 고플레이(GoPlay)다. 고플레이는 인도네시아 스마트폰 사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또한, 베이스 엔터테인먼트(BASE Entertainment), 칼라나 쉬라 필름(Kalyana Shira Films), 와하나 크레타(Wahana Kreator) 등 주요 제작사와 고플레이 오리지널(GoPlay Originals) 콘텐츠를 제작한다. 기존 넷플릭스 등 스트리밍 서비스와 비슷한 행보다.

고플레이는 월 약 6.3달러(IDR 89,000)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프로모션 패키지를 결제하면 고푸드(GoFood) 바우처를 제공한다. 슈퍼앱 내 시너지가 기대된다.

한편, 인도네시아 인구는 2억 7천만 명이며, 인구 약 절반인 1억 2천 5백만 명이 인터넷 인구다.

ASEAN Biz Lab Insight

지난 2월 과기정통부 ‘2018 인터넷이용실태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가구 인터넷 접속률이 무려 99.5%에 달한다. 기사로 접하는 인도네시아의 2억이 넘는 인구도, 이제 절반을 넘긴 인터넷 보급률도 피부에 와닿지 않는다. 인구 절반만으로 우리나라 인구 두 배를 넘는 시장 크기와 앞으로도 두 배 더 확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스마트폰 시장이 폭발적으로 커지던 2011년에 안드로이드 개발자로 일했다. 미디어에 관한 평판이 바닥을 찍는 2018년에 기자로 일했다. 현재는 각종 규제 사이로 성장하는 핀테크 시장에서 일하고 있다. 여러 시장에 속하며 시장이 주는 한계와 가능성이 어떤 미래를 만드는지 봤다.

태풍은 돼지도 날린다. 물 들어오면 노 젓고, 로켓에는 일단 타야 한다. 현재를 뒤흔들 아세안을 바라보며, 또 다른 태풍을, 로켓을 찾아본다.

참고자료

Author

글 쓰는 감성 개발자. 아세안에서 새로움을 찾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