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말레이시아

Category

인도의 말레이시아산 팜오일에 대한 수입 관세를 낮춤에 따라 말레이시아가 인도네시아를 제치고 인도 제 1의 정제 팜오일 공급자가 될 예정이다. 팜 플랜테이션 세계 제 1의 팜오일 수입국인 인도는 정제 팜오일에 대한 관세를 50%로 낮췄지만, 말레이시아에 대해서는 10여년 전 체결한 CECA에 의해 45%의 관세만 적용이 된다. 그 결과 말레이시아의 인도 정제 팜오일 시장 점유율은 2019년 상반기 52%에 달했다. 이는 2018년 30%였던 것과 비교해 큰 진전이다. 말레이시아 팜오일 생산위원회 의장인 Mohd Bakke Salleh는 이러한 추세가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이라 예측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말레이시아에 인도 시장 점유율 1위를 빼앗기자 인도에 관세를 45%로 낮춰주길 요청했다. 또한 인도 내 팜오일 생산회사들은 정제 팜오일에 대한 관세 인하여 공장 가동에 타격을 입고 있다. 실제로 정제 팜오일 수입량은 작년에 비해 43% 상승한 3백만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대해 지역 팜오일 생산회사들은 정부가 다시 관세를 올리지 않는다면 자신들은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한다. AseanBizLab Insight 한국 사람들에게는 낯설지만 팜오일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식물성 유지이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는 전세계 팜오일 시장의 87%를 점유하고…

<말레이시아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1 – 정부편>에서 이어지는 글이다. 지난 글에서는 한국 정부와 말레이시아 정부가 직접 운영하는 액셀러레이터를 살펴봤다. 이번 글에서는 민간에서 운영하는 액셀러레이터에 대해 알아본다. 한국 민간 액셀러레이터 지난 글에서 한국 정부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팁스(Tips)>를 소개했다. 한국 정부가 많은 창업 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지만, 메인 프로그램인 팁스가 민간창업주도형인 만큼 굵직한 민간 액셀러레이터가 팁스에 참여하고 있다. 2019년 5월 기준 팁스 운영사는 총 47개다. 팁스 운영사로는 카카오벤처스, 현대자동차, 포스코 등 대기업부터 서울대, 고려대, 한양대 등 학계 그리고 프라이머, 본엔젤스, 더벤처스 등 국내 주요 액셀러레이터가 함께한다. 팁스에 참여중인 주요 민간 액셀러레이터를 알아보자. 프라이머 파트너. / 프라이머 ◆ 프라이머 프라이머(Primer)는 인터넷 벤처 1세대가 주축이 돼 설립된 국내 최초 액셀러레이터다.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환경을 조성하고 후배 창업가들에게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2010년부터 현재까지 170개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권도균 대표는 결제 서비스 이니시스 창업자로 한국 스타트업 업계에서 손꼽히는 인물이다. 프라이머 설립 목표에 맞게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업계에서 스타트업 대표들을 만나다 보면 프라이머 이야기를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성공한 기업의 창업자는 많은 이의 선망의 대상이다. 실리콘밸리 공룡이라 불리는 FAANGs(Facebook, Apple, Amazon, Netflix, Google)의 창업자들은 미국 아이비리그는 물론, 전 세계 많은 청년의 롤모델이다. 창업을 위해서는 흔히 3가지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사람, 돈 그리고 아이디어다. 스타트업 창업자 네트워킹에 가면 이 3가지 중 어느 게 더 중요한지, 자신의 팀은 어떤 것을 갖췄는지 등 열정적인 토론이 이뤄진다. 나 역시 2016년 <도밍고컴퍼니>를 창업했을 때 많은 창업자와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내가 이야기를 나눴던 많은 창업자는 3가지 중 ‘아이디어’에 가장 낮은 점수를 줬다. 고통받는 창업자와 소주잔을 기울일 때면 크게 2가지 주제로 푸념을 털어놓는다. “비즈니스는 말이야. 결국 사람이야…” 혹은 “비즈니스는 말이야. 결국 돈이야…” 라고 말이다. 창업에 필요한 3가지라고 했지만, 사실 3가지 다 갖춰도 어려운 게 비즈니스다. 무수히 많은 파도를 지나야 보물섬에 도착할 수 있다. <도밍고컴퍼니>를 만들며 만났던 몇 차례 파도를 떠올리면 3년이 지난 지금도 급격히 우울해질 자신이 있다. 폴 그레이엄. / 유튜브 성공적인 창업자이자 개발자 그리고 투자자인 폴 그레이엄(Paul Graham)은 2005년 스타트업의 성공을 돕는 회사를 만들었다.…

지난 4월 24일 자로 세계은행에서 2018 아태평양 경제 상황에 관한 리포트를 발표했다. 리포트의 제목은 ‘역풍을 다스려라’(Managing Headwinds)로, 2018년 아태평양 국가들이 겪었고 겪고 있는 중국이 경제성장 안정화에 진입함에 따른 외부환경들의 변화를 역풍(Headwinds)에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메신저 속에 살던 카카오 캐릭터 라이언은 이제 지갑 속에서 카드로 흔히 만나볼 수 있다. 이체 수수료 없는 앱으로 더치페이 문화를 정착시킨 토스(Toss)는 유니콘 기업을 넘어 금융 산업의 기득권을 위협하고 있다.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포털 회사는 물론 갤럭시를 앞세운 삼성페이, 서울시가 운영하는 제로페이까지 금융과 IT의 융합은 누구나 한 번쯤 마음에 품어 본 달달한 꿀단지다. 많은 기회가 있는 아세안도 예외는 아니다. 이 글에서는 은행 계좌 보유율 85.3%를 자랑하는 말레이시아(베트남 30.8%, 인도네시아 48.9%, 태국 81.6%)의 핀테크 산업과 우리나라 상황에 대해 알아본다. 스타트업에 적절한 환경, 핀테크 산업 키우는 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 핀테크 보고서 2018에 따르면 말레이시아는 높은 은행 계좌 보유율은 물론, 인터넷 보급률, 스마트폰 보급률, 도시 인구 등 핀테크 서비스가 올라갈 수 있는 충분한 인프라를 갖췄다. 특히,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는 환경 또한 테스트 베드로 사용하기 적절하다. 말레이시아 핀테크 보고서 2018 이에 말레이시아 정부는 핀테크 및 스타트업을 육성하고자 액셀러레이터 기관 매직(MaGIC Malaysian Global Innovation & Creativity Centre, 말레이시아 글로벌 혁신 & 창조 센터)을 2014년에 설립했다. 말레이시아…

중국 정부가 말레이시아 말라카 해협 내 블록체인 도시 건설을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보도와 추측들이 쏟아지고 있다. 중국의 건설 및 엔지니어링 기업 차이나 우이(China Wuyi)와 투자 네트워크 SWT International은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해당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1억 2천만 달러 규모의 초기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도시 전체의 인프라가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할 것이고, DMI라는 암호화폐를 통해 정부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말라카 해협 관광객이 법정화폐를 DMI로 환전할 수 있도록 거래소도 지원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말레이시아를 세계적인 관광지로 만들기 위해 블록체인과 같은 최신 기술을 기존 산업에 접목하고 있다. 정부의 승인을 얻었으며 지역을 발전시킬 계획들을 고안해 냈다. – 임컹카이(Lim Keng Kai) 프로젝트 책임자 한편, 중국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인프라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은 지난 7년간 천연자원이 풍부한 파푸아 뉴기니에 60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AseanBizLab Insight 이러한 움직임은 중국과 말레이시아가 첫 사례가 아니다. 한국 역시 제주도와 부산에서 블록체인 특구를 조성하여 금융 신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이 보다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