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체리

Browsing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LOL(리그오브레전드), 피파온라인3, 히어로즈 오브 뉴어스를 들어봤을 것 이다. 혹자는 “내가 그 회사 기둥 하나 만드는데 투자했어”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대한민국 남녀노소 열광하고 있는 이 게임들을 동남아시아에 공급하는 회사가 바로 싱가포르에 위치한 SEA다. 2009년에 설립된 이제 10년 정도된 이 기업은 현재 기업가치 113조로, 싱가포르의 유니콘 회사다. 113조라고 하면 쉽게 감이 안올 정도로 많은 수치여서 첨언하자면 이미 세계적 기업으로 인정받는 우버의 현재 기업가치가 약 135조다. 많은이들의 투자(?)에 힘입어 이 기업은 짧은 시간안에 고속 성장했다. 2017년에는 뉴욕증시에 상장했다. 당시 SEA는 싱가포르의 페이먼트, 온라인 게임 업체로 소개되며 첫날 1조 568억원의 IPO를 기록했다. 동남아시아 유니콘 스타트업으로 거듭난 것이다. 어떻게 SEA는 세계를 뒤흔드는 유니콘 기업이 되었나? 동남아시아의 테크 기업이 미국에서 상장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마치 외국인 전학생이 한국에 와 전교권 등수를 기록한 정도랄까. 말레이시아의 페이먼트 기업인 MOL의 경우 2014년에 나스닥에 상장했지만, 변변치 않은 성적을 받고 결국 상장 폐지된 적이 있다. SEA가 나스닥 상장에 가기까지는 게임을 통해 번 매출이 도움이 컸다. SEA가 자금을 확보하게…

‘말레이시아 한달살기’ ‘동남아 한달살기’ 최근 OOO에 한달살기를 떠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단순히 포털에 검색만해봐도 여러페이지에 이르는 검색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혹자는 퇴사 후 나를 돌아보기 위해 말레이시아로 한달살기를 떠나기도 하고, 누군가는 아이가 더 크기 전 좋은 환경과 영어공부를 위해 떠나기도 한다. 특히 말레이시아는 2016년부터 4년 연속으로 은퇴 이민지 차트에 5위권을 차지하는 등 우리나라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왜 사람들은 말레이시아로 한달살기를 떠나는 것일까. 생각보다 잘 사는 말레이시아 많은 사람들이 모르지만, 말레이시아는 동남아에서 GDP가 꽤 높은 편이다. 베트남이 GDP 기준 세계 46위라면, 말레이시아는 38위다. 37위로는 싱가포르, 36위로는 덴마크가 있다. 물론 GDP가 모든 경제적 수준을 대변하진 않지만 우리의 생각보다 인프라가 갖춰져 있는 나라라고 해석할 수 있다. 더욱이 말레이시아의 경우 고등교육을 받은 사람은 웬만큼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특히 수도인 쿠알라룸푸르의 경우 말레이시아인, 인도인, 화교 등 다양한 인종이 공존하는데 모두 공통적으로 어느 수준의 영어를 사용한다. 이 때문에 영어 교육을 위해 말레이시아에 한달살기를 떠나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우수한 국제학교들이 다수 있다. 이들 국제학교는 한국교육비의 절반…

‘우리는 배달의 민족!” 아세안(ASEAN) 국가들에서도 배달 서비스가 번지고 있다. 특히 모바일 보급에 힘입어 배달앱은 확장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온라인 음식 배달 시장은 연간 350억 달러 이상의 가치가 있으며 2030년까지 3,65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큰 이윤이 나지 않는데도, 아세안기업인들이 배달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는데에는 시장 성장이 가파르게 예상되기 때문이다. 배달시장은, 우버와 그랩과 같은 라이드헤일링(ride-hailing) 시장보다 더 큰 잠재력이 있는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싱가포르 국영 투자 회사인 테마섹과 구글의 발표에 따르면 아세안 지역의 식품 시장은 2018년 20억 달러에서 2025년에는 약 80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량 공유서비스인 고젝(Go-Jek)과 그랩은 사용자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배달 사업에 진출하고 있다. 고젝의 CEO인 나디엠 마카는 차량공유 서비스보다 배달 서비스를 더 가치있는 사업으로 보고 투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에서만 연간 25억 달러의 거래액을 만들었다. 네이버 자회사 라인 역시 배달앱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라인의 배달앱인 ‘라인맨’은 태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라인 메신저와 연계, 다양한 현지 파트너와 협업으로 출시 1년 만에 월간이용자 50만명을 돌파한 것이다. 라인은 메시지 앱과 연동해 가입…

시작은 미약하다 못해 암담했으나, 그 끝은 창대하리라 무려 18년전, 에어아시아는 120억원의 부채를 짊어지고 있는 망해가는 항공사였다. 파산을 코앞에 둔 바로 그 때, 에어아시아가 지금과 같은 모습을 하게되는 사건이 일어난다. 바로 토니 페르난데스 CEO(당시 워너 뮤직 부사장)가 에어아시아를 1링깃(약 280원)에 인수를 한 것이다. 당시 페르난데스는 AOL과 타임워너의 합병에 반대를 외치며 사직서를 내고 제2의 길을 찾는 중이었다. 그가 선택한 것은 항공 사업이었다. 비행기 2대에서 시작한 사업은 18년 후 25개국에 걸쳐 400여곳의 사람들이 사용하는 글로벌 기업이 되었다. 페르난데스는 온라인 판매 전략을 중심으로 비용을 최대한 줄이면서 수익성 높은 노선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창업 2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현재 에어아시아의 항공기는 230여대, 직원은 2만여명에 달한다. 본 글에서는 에어아시아 성공 이유와 발자취를 알아보고자 한다. 조직을 성공시키고 싶다면, 조직문화부터 바꿔라 페르난데스 CEO가 운영하는 에어아시아는 최근에 여러 잡음을 일으키고 있는 한국의 여타 항공사들과는 다른 조직문화를 가지고 있다. “대개 저는 저희 직원들보다 후줄근하게 입고 다녀요. 제가 깔끔하게 잘하고 다니면, 직원들과 혹시라도 거리감이 생길까봐요” “당신도 캐쥬얼한 차림을 한다면, 직원들은 심리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