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Marco

Browsing

최근 인도네시아 국영은행 만디리 은행이 라오스 금융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만디리 은행의 로한 라파스 부사장은 만디리 은행이 새로운 시장에 진입하는 최고의 방법을 찾는 중이라 전했다. 만디리 은행은 인도네시아의 최대의 은행으로 2018년 말 기준 836억 달러의 자산을 갖고 있다. 라오스가 외국 자본의 타겟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작년 11월, 태국 수출입은행은 메콩강 지역의 자금 통합을 노리고 비엔티안에 첫 지점을 열었고 베트남 수출입은행도 지난 10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외국 자본의 라오스 금융시장 진출 시도는 라오스 자국이 국제 금융기준인 바셀 2와 국제획기준 IFRS에 맞추어 사업 표준을 구성하려 시도 중이기 때문이다. 라오스 금융당국은 이번 국제 표준에 충족하는 금융환경을 갖추게 됨으로써 더 큰 금융시장을 구축하고 서비스 영역을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 이야기 했다. AseanBizLab Insight 라오스는 베트남과 태국 사이에 위치한 나라도 보통 배낭여행의 성지로 많이 알려져 있다. 아직 개발이 진행되지 않은 곳이 많아 자연경관을 살린 관광업이 주요 산업이다. 그런 라오스가 이제 기지개를 펼려고 하고 있다. 특히 본래 사회주의 국가인 라오스가 국제 표준을 충족하는 금융…

인도의 말레이시아산 팜오일에 대한 수입 관세를 낮춤에 따라 말레이시아가 인도네시아를 제치고 인도 제 1의 정제 팜오일 공급자가 될 예정이다. 팜 플랜테이션 세계 제 1의 팜오일 수입국인 인도는 정제 팜오일에 대한 관세를 50%로 낮췄지만, 말레이시아에 대해서는 10여년 전 체결한 CECA에 의해 45%의 관세만 적용이 된다. 그 결과 말레이시아의 인도 정제 팜오일 시장 점유율은 2019년 상반기 52%에 달했다. 이는 2018년 30%였던 것과 비교해 큰 진전이다. 말레이시아 팜오일 생산위원회 의장인 Mohd Bakke Salleh는 이러한 추세가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이라 예측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말레이시아에 인도 시장 점유율 1위를 빼앗기자 인도에 관세를 45%로 낮춰주길 요청했다. 또한 인도 내 팜오일 생산회사들은 정제 팜오일에 대한 관세 인하여 공장 가동에 타격을 입고 있다. 실제로 정제 팜오일 수입량은 작년에 비해 43% 상승한 3백만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대해 지역 팜오일 생산회사들은 정부가 다시 관세를 올리지 않는다면 자신들은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한다. AseanBizLab Insight 한국 사람들에게는 낯설지만 팜오일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식물성 유지이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는 전세계 팜오일 시장의 87%를 점유하고…

지난 7월 3일부터 7월 8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아세안 영화 30편이 경쟁하는 아세안 영화제가 있었다.방콕 아세안 영화제 2019는 인도네시아의 베테랑 감독인 Garin Nugroho의 영화 Memories if My Body과 함께 시작되었다. 5th Bangkok Asean Film Festival Opening Ceremonyfrom Official Bangkok Asean Film Festival 2019 Facebook page 아세안 영화제는 경쟁작 출품 영화 상영 외에도 라운드테이블 행사, 애니메이션 부문 상영, 아세안 여성 영화 제작자 이야기 행사, 다큐멘터리 제작에 관한 좌담회, 태국의 유명 감독 Phuttipong Aroonpheng과 그의 영화 Manta Ray 제작에 관한 행사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 중 라운드테이블 행사는 Purin 영화 재단이 마련한 행사로, 각 지역의 영화제작자들이 중심이되어 서로 간에 이야기를 나누는 워크샵 형식으로 영화제 기간 중 계속(4일~7일) 저녁에 진행되었다. 제 5회 방콕 아세안 영화제 수상작 아세안 영화제는 경쟁부문에서 3개의 상을 수여한다. 각각의 상은 최고의 아세안 영화 상, 배심원상, 특별상이며 올해의 수상작은 다음과 같다. 최고의 아세안 영화 상 Manta Ray, Directed by Phuttiphong Arronpheng(Thailand)from Official Bangkok Asean Film Festival 2019 Facebook page 배심원상 Balangiga:…

베트남의 효율적인 의료제도 베트남의 의료제도는 Direction of Healthcare Activity(이하 DOHA)라는 시스템에 따라 1961년 이래 진행되어 왔다. 실제 그 내용과 계획은 내부적인 법안과 계획에 따라 지속해서 개혁되어 왔지만 모두 같은 계획의 이름 하에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베트남의 의료제도 개혁방식은 기본적인 목적을 항상 염두에 두며 개혁이 진행된다는 의미에서 매우 좋은 방향성을 지니고 있다. 실제 한국의 경우 같은 정책을 진행하면서도 정권이나 부서에 따라 그 네이밍을 다르게 하여 혼란을 주고 효율성을 떨어뜨리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고려할 때 긍정적인 방향성이다. 최근 아세안 포스트의 기사에 따르면 베트남은 가장 빠르게 의료 지표가 개선되고 있는 국가이다. 실제 87.8%에 달하는 사람들이 의료보험제도의 도움을 받고 있고, 97%의 아이들이 표준 예방주사를 접종 받고 있다. (미국의 경우 유아 표준 예방주사 접종률은 95%이다) 전체적으로 베트남의 의료지표는 임부나 유아 관리에 관한 지표들이 90년대 이후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개선되는 의료지표의 속도 또한 인상적이지만 그와 더불어 그 효율성에 주목해봐야 한다. 베트남은 2018년 1인당 GDP는 $2,525이다. 1인당 GDP가 1만 달러도 되지 않는 국가에서 의료보험의 혜택을 대부분의 국민에게…

지난 16일 SK에서 베트남의 빈그룹에 1조 1800억원을 투자, 지분의 6.1%를 확보했다. 사실 베트남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빈 그룹은 새로운 기업은 아니다. 베트남에서 최고로 평가되는 호텔 체인인 빈펄의 모회사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순한 리조트 사업만 하는 회사라면 SK가 1조 1800억원이라는 돈을 투자해 6%가 넘는 지분을 확보, 2대 주주가 되지 않았을 것이다. 그렇다면 SK가 느낀 빈그룹의 성장 가치는 무엇일까?

지난 4월 24일 자로 세계은행에서 2018 아태평양 경제 상황에 관한 리포트를 발표했다. 리포트의 제목은 ‘역풍을 다스려라’(Managing Headwinds)로, 2018년 아태평양 국가들이 겪었고 겪고 있는 중국이 경제성장 안정화에 진입함에 따른 외부환경들의 변화를 역풍(Headwinds)에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아세안 국가의 국적을 가지고 자격 요건과 실무 경험을 갖춘 전문 회계사에게 ASEAN CPA를 부여하기로 ACPACC의 재경부 장관이 발표했다. ASEAN CPA는 아세안 시장에서 회계 관련 서비스를 다른 훈련이나 과정을 거치지 않고 합법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 이러한 ASEAN CPA의 오픈은 앞서 25회 아세안 재무장관 회의에서 아세안 국가들 사이의 서비스업 진출과 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성명서와 같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일련의 경제 통합 행보와 연결되어 의미를 가진다. 제 25회 아세안 재무장관 회의의 주제는 지역 경제공동체 파트너십 협상과 ASW라 불리는 단일 거래 시스템 구축이었다고 아우라몬(Auramon) 재무 장관 협의회 의장이 말했다. 협상이 성공적이라면 아세안과 동아시아 국가, 남태평양국가를 아우르는 역사상 가장 거대한 경제 구획이 탄생하게 된다. 또한 아우라몬에 따르면 이번 재무장관 회의에서 아세안 서비스무역협정과 아세안투자협정이 이뤄질 것이며 이러한 협정의 목표는 아세안 국가간의 불필요한 장벽과 규제를 줄이고 통합하며 규제 투명성을 확보하는 것에 있다고 한다. AseanBizLab Insight CPA는 재무와 회계를 다르는 것 외에도 세무와 관련된 일을 처리한다. 그런 의미에서 ASEAN 국가들이 공유하는 CPA를 가진다는 것은 세무에 있어서 앞으로…

동남아시아는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려는 스타트업들에게 멋진 창구이다. 글로벌 핀테크 기업인 Bento의 창업자, 찬드리마 다스가 말하길, 그들은 전세계의 의뢰인들을 상대하고 싶었고 싱가포르에 자리잡았으며 아세안 시장에서 사업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하였다. 그녀는 “현재 아시안 마켓에 집중한 것은 값을 치르고 있습니다, 우리는 활발하게 홍콩,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의 국가의 고객들을 타겟팅 하고 비즈니스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1천1백만의 고객에 기반을 둔 시암상업은행과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1천1백만이라는 고객 베이스는 전체 인구가 560만인 싱가포르라는 것을 고려하면 싱가포르임에도 대단한 것이고 동시에 싱가포르이기에 가능하다. “라고 하였다. 다스는 또한 싱가포르의 규제 또한 매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싱가포르 당국은 빠르고 효율적일 뿐 아니라 보안과 감사에 대해서라면 매우 철저합니다. 싱가포르에서 펀드 매니징 자격을 얻고 난 후 우리는 태국과 인도네시아 시장에 들어가는 것이 더욱 쉬워졌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GameChange Solution의 CEO, 샬레쉬 티와리는 또한 동남아시아 정부의 세율이 인도의 절반이라 수익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고 가격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이야기한다. Percipient의 CEO, 수리 또한 동남아 정부는 스타트업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실제로 2018년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핀테크…